2011년 1월 9일 일요일

Project Charter를 꼭 써야 하는 이유 #2

프로젝트 챠터, 프로젝트 헌장을 꼭 써야 하는 이유는 뭘까?
두번째로 생각을 정리해 본다.


  1. 프로젝트의 기간을 정확하게 명시할 수 있다


- 언제 시작을 할 것이고, 언제 끝나는 것을 목표로하는지 명시적으로 알 수 있다. 이후에 프로젝트가 늘어지더라도, 얼마나 늘어지고 있는지 알 수 있다.

  2. 산출물, 즉 제품의 품질을 정확하게 명시할 수 있다.

- 제품을 인수하는 조건이 뭔지를 확실하게 명시하므로써, 이거는 되야되느니, 이정도는 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 등등의 소리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3. 투입 인원을 끝까지 지킬 수 있다.

- 초기에 투입한 인원들이 어느세 다른 곳으로 슬금슬금 이동하거나 회사를 나가서 더이상 진행할 수 없을 때, PM으로서 회사에 인원 보강을 요청할 수 있는 구실이 된다. 이때, 개발자 2명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아니라, 이전에 있었던 팀원과 같이 이런 이런 능력이 있는 새로운 개발자가 필요하다고 명시적으로 이야기 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전혀 다른 팀에서 2명 차출해서 팀에 넣어주고는 인원 넣었으니, 빨리 프로젝트 진행하라고 할 것이다. PM만 죽어난다..

  4. 할 수 있는 일, 할 수 없는 일을 명시할 수 있다.

- 프로젝트 차터에 이 프로젝트 어디에 뭘 하는 것인지 정확하게 작성하고 그것이 이해 당사자, 즉 '갑'에게 보여줘서 그것이 정확한지를 확인 받으면, 이후에 '갑'이 다른 소리를 하더라도 그에 대응할 수 있다.
정말 이상한 '갑'들은 Email을 전혀 쓰지 않고, 전화로만 이야기 하는 사람도 있다. 증거를 안남기기 위해서...
이런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프로젝트 차터를 쓰고, 그 사람들에게 확인 메일을 보니고, 받았다는 확답 메일을 달라고 하는 것이 확실한 방법이다.

  사실 프로젝트를 시작하다보면, 이건 알고 있겠지 하는 것들이 있다.

'갑'에게 이야기 하는 것은 마케팅 팀이고, 일을 하는 것은 개발팀이기 때문에 그 사이에 어영부영 지나가는 것들과, 정확하게 양사하 합의하지 않고 지나가는 것들이 있다. 나중에 개발팀장인 PM에게 모든 것들이 돌아온다.
이러거나 저러거나 프로젝트가 실패하면, 귀책사유를 들어서 '갑'은 닥달할 것이고, 그 때 PM은 꼼짝없이 당할 수 밖에 없다.
프로젝트 차터에 가능한한 모든 것들을 적고, 그것에 합의가 되면, 계약서를 진행하고 견적을 주고 받는 일들이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개발자가 편해지는 그날까지...